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 활동참여 > KCOC NOW

[2018.7.27/8.17/8.31/9.14] (조직책무성증진) 조직운영멘토링 주제별워크숍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OC 작성일18-10-08 11:16 조회55회 댓글0건

본문

1. 행사명: (조직책무성증진) 조직운영멘토링 주제별워크숍

2. 일 시: (사전워크숍) 2018727() 14:00~17:00 /

             (1) 2018817(), 13:30~17:30 /

             (2) 2018831(), 14:30~17:30 /

             (3) 2018914(), 14:30~17:30

3. 장 소: (사전워크숍) 인디스쿨 / (1~3차 주제별워크숍) KCOC 사무국 회의실

4. 협력기관: 진저티프로젝트

5. 주 제: (사전워크숍) 조직 내 학습과 역량강화촉진하기, 조직책무성의 새로운 동향 소개

             (1) 조직, 구성원의 강점 파악 (강점혁명), 미래역량 파악하기

             (2) 조직 내 의미있는 대화 디자인, 조직 워크숍 기획하기

             (3) 조직 내, 외부 소통 환경 디자인

조직운영멘토링은 조직 역량을 진단, 개선하도록 지원하여, 조직의 성장과 효과적 조직운영을 촉진시키고, 참여기관 조직운영 담당자 간 정보공유 및 상호/동료학습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됩니다.

 

조직운영 관련 프로그램은 지난해부터 KCOC와 협력한 비영리 조직 분야의 컨설팅, 연구, 교육 기관인 진저티 프로젝트와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조직운영 멘토링의 경우 사전워크숍, 주제별워크숍(3), 개별멘토링(신청기관대상), 사후워크숍 형태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여러 가지 워크숍을 통해 조직문화를 점검하고 반영하여 실제 조직 내에서 적용할 것을 찾아보는 참여자들이 서로 함께 학습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지난 727(), 첫 번째 사전워크숍은 본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와 조직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자신이 속한 조직의 조직문화를 스스로 정의해보고, 학습하는 조직, 모두가 리더십을 발휘하는 조직, 안전한 실험실이라는 3가지 키워드로 조직을 점검하고 토의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참여하신 분들은 대부분 비슷한 고민들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고, 어디서부터 시작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후 817() 주제별워크숍 첫 번째 시간은 KCOC 사무국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지난 사전워크숍에서 참가자들에게 배포한 강점혁명 책에 포함된 강점테스트 결과를 가지고 구성원들의 강점을 파악하여 서로 이해할 수 있는 강점워크숍에 참여하였습니다. 이후 개인과 조직의 미래 역량을 진단해보는 미래역량 워크숍을 진행하여 조직 내에서 이런 워크숍들을 기획해본다면 직원들 간 좀 더 대화의 폭을 넓힐 수 있고 새로운 생각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었습니다.

 

2차 주제별워크숍은 831() 진행되었고, 다양한 조직의 상황 속에서 할 수 있는 대화와 워크숍이 어떤 것들이 있을지 생각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입사, OT, 교육, 워크숍, 퇴사, 연말회고 등 다양한 조직의 상황 속의 대화를 디자인해보고 모둠별로 실습해 보았습니다. 진저티프로젝트의 신입직원 가이드와 연말회고 양식, 퇴사자 인터뷰 등 사례를 보면서 새로운 대화방법들에 대해 확인해 볼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914() 마지막 3차 주제별워크숍은 실제 조직 내부의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위해 온라인 설문을 설계해보고 실제로 디자인해 보았습니다. 현재 우리 조직이 소통해야 할 내외부 커뮤니케이션(이메일, 기부자설문, 워크숍, 사업자문회의, 이해관계자 대화, SNS게시물 등등)이 무엇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어떻게 소통할 수 있을지 기획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실제 예시로 Typeform과 같은 설문 툴을 이용해보며 다양한 방식과 실험을 통해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3가지 주제별워크숍이 끝난 후 개별적으로 조직운영과 관련된 멘토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조직 내 워크숍을 기획하고 진행해 보며 조직 구성원 간 서로 이해하고, 학습해 나가는 건강한 조직문화를 형성해 나가길 기대합니다.